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처음으로
 
  지역위소개   지역위 소식   정책안내   자료실   영문 페이지  
지역소식
지역의 각종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제목 지경부, 2단계 광역경제권선도산업 이끌 `사령탑` 선임
작성일 2012-04-17 조회수 758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이전 글 부산시, 제1차 ‘부산형 착한기업’ 육성지원사업 공모
다음 글 경기도, 다문화 가족 지원에 올해 189억 원 지원하기로
지경부, 2단계 광역경제권선도산업 이끌 `사령탑` 선임
 
지경부는 1단계 광역경제권 선도산업이 5월 1일 종료되고 현 광역경제권 선도산업지원단장의 임기가 5월 20일 만료됨에 따라, 이달 초 2단계 사업을 이끌고 갈 차기 단장을 공모했다.
 
충청권 선도산업지원단장에는 이경미 충북테크노파크 지역산업평가단장이 선임됐다. 공모 과정에서 13대 1의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차기 단장에 선임된 이 단장은 한국과학기술원, 한국생명공학연구소를 거쳐 동국대 겸임교수, 바이오세인트 부사장 등을 지냈다. 2003년 충북테크노파크에 입문한 이 단장은 전략산업기획단장과 연구개발지원단장 등을 거치면서 탁월한 기획 능력과 추진력으로 지역사업을 궤도에 올려놓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단장은 “최우선적으로 지역사업 현장을 찾아다니면서 많이 듣겠다”며 “화합과 소통을 통해 충청권 지역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호남권 선도산업지원단장에는 김동근 호남권 선도산업지원단 광융합산업지원실 PD가 선임됐다. 김 단장은 우리로광통신 연구소장을 거쳐 광주테크노파크에서 평가관리실장과 정책기획실장을 지냈다. 김 단장은 광주지역 광산업 육성 초창기부터 기술개발(R&D), 기획, 기술사업화, 마케팅 등을 주도해온 광산업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김 단장은 “지역 기업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연구개발부터 마케팅, 기술사업화 등 다양한 지원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이라며 “광주시를 비롯해 전남도, 전북도와 소통과 신뢰 확보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대경권과 동남권은 현 선도산업지원단장이 연임됐다.
 
지경부는 이들이 해당 지자체와 밀접한 유대 관계를 가지면서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해 온 점이 연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윤상한 대경권 선도산업지원단장은 LG전자 출신으로, TV연구소장, TV공장장, 디지털영상사업부 부사장, 디지털디스플레이사업본부장 등을 지냈다. 윤 단장은 1단계 사업기간에 대경권 선도산업 분야 IT융복합과 그린에너지 산업을 총괄하며 기업 육성과 인력 양성 등에서 우수한 실적을 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윤 단장은 “2단계 사업은 산·학·연·관이 협력해 광역권 내 연매출 50억~100억원 우수 중소기업을 300억원대 이상 `월드클래스 300` 중견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하는데 총력을 쏟겠다”고 말했다.
 
이희훈 동남권 선도산업지원단장은 한국산업기술평가원 기획본부장, 한국기술거래소 기술거래평가실장, 씨알테크 대표, 경남테크노파크 전략산업기획단장을 거쳤다. 이 단장은 동남권 선도산업 1단계 사업과 종합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내 기관 리더 역할을 충실히 했다는 평이다.
 
이 단장은 “2단계 사업은 1단계 추진 노하우를 살려 산업육성에서 더욱 뚜렷하고 실질적인 성과를 내는데 힘쓰겠다”며 “특히 새로이 지역전략산업육성사업이 포함된 만큼 테크노파크 등 인프라 구축이 잘 돼 있는 지원기관과 협력해 지역전략산업 육성에 시너지를 내겠다”고 말했다. 이번에 선임된 인물들은 오는 5월 21일부터 2단계 광역경제권 선도산업 종료시까지 단장직을 맡게 된다.
 

< 출처 : 전자신문 / 신선미기자 / 2012.04.15 >

목록
간행물
뉴스레터
포토영상
통계로 보는 내고장
 
 
청와대녹색성장위원회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미래기획위원회국가건축정책위원회국토연구원한국농촌경제연구원한국지방행정연구원산업연구원공감코리아
 
  개인정보 보호정책 저작권 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