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처음으로
 
  지역위소개   지역위 소식   정책안내   자료실   영문 페이지  
지역소식
지역의 각종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제목 강릉~속초~삼척~양양 `마리나 벨트' 만든다
작성일 2012-08-07 조회수 774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이전 글 전남도, 세계 첫 해양태양광 발전단지 착수
다음 글 호남고속철도 광주송정-목포간 기본계획 변경
강릉과 속초, 삼척, 양양 등 동해안 4개 항구를 잇는 동해안 마리나 벨트가 조성된다.
 
강원도환동해본부는 강릉항(민자), 속초항, 양양 수산항, 삼척 덕산항 등에 요트 296척이 접안할 수 있는 마리나 시설을 조성해 해양레저 거점항으로 육성하겠다고 6일 밝혔다.
 
강원도내에서 요트마리나 시설이 처음 설치된 곳은 양양 수산항으로 국비와 지방비 등 46억원이 투입돼 1만6,063㎡ 부지에 요트클럽하우스 1동과 계류시설 114m가 2009년 조성됐다.
 
수산항은 35피트(ft)급 56척과 55피트(ft)급 4척 등 모두 60척의 요트가 계류 가능하다.
 
민자 28억1,200만원이 투입돼 2010년 준공된 강릉항 요트마리나 시설은 지상 6층 건물에 연면적 1,937.75㎡ 규모의 클럽하우스와 요트 34척이 접안할 수 있는 해상 계류시설을 갖추고 있다.
 
강원도는 수산, 강릉에 이어 올 연말까지 국비 15억원을 들여 속초 청초호에 요트 30척을 정박할 수 있는 소규모 마리나항만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 삼척 덕산항에도 요트 100척 수용 규모의 마리나 시설 사업을 공모 중이다. 특히 한 기업체가 2016년까지 790억원을 투입해 속초 청초호변 1만㎡ 부지에 요트 100척을 수용하는 계류시설과 호텔, 주차장 등을 조성키로 하고 부지 확보에 나섰다.
 
민자 사업이 마무리되면 속초와 양양 수산, 강릉항, 삼척 덕산항을 연결하는 동해안 마리나 벨트가 조성된다.
 
강원도환동해본부 관계자는 “동해안 마리나 벨트를 기존 관광지와 연계해 국제적 수준의 휴양지로 조성해 고급 해양레저 수요를 끌어들인다는 방침”이라고 했다. 
 
출처: 강원일보/최성식기자
 
목록
간행물
뉴스레터
포토영상
통계로 보는 내고장
 
 
청와대녹색성장위원회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미래기획위원회국가건축정책위원회국토연구원한국농촌경제연구원한국지방행정연구원산업연구원공감코리아
 
  개인정보 보호정책 저작권 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