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처음으로
 
  지역위소개   지역위 소식   정책안내   자료실   영문 페이지  
보도자료
공식 보도자료를 전해드립니다.
제목 “농어촌과 도시를 연결하는 <지역생활권>을 만들자”
작성일 2012-10-29 조회수 1,592
첨부파일 (보도자료) BH지역기자단 초청 제5차 정책세미나.hwp
이전 글 특성화된 지역발전과 지역간 협력증진을 위해 지자체 공무원 한자리에
다음 글 귀촌자 활용과 지역공동체 육성은 농촌 발전에 필수적
□ 농어촌 지역과 도시를 하나의 생활권으로 묶고 서로의 기능을 연계시키는 도농통합형 ‘지역생활권’ 정책으로 의료‧복지‧교육 등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실질적으로 향상시키고, 지역정책의 체감도를 높일 필요성이 제기됐다.
 
□ 대통령직속 지역발전위원회(위원장 홍 철, 이하 지역위)가 10월 26일 충북 단양에서 개최한 <청와대 출입 지역기자단 초청 - 제5차 정책세미나>에서 지역발전위원회 이원섭 정책연구팀장은 “지역정책이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직접 기여할 수 있도록 농촌과 도시를 연계한 지역생활권 개념을 도입하자”고 제안했다.
 
○ 이원섭 팀장은 특히 “지역생활권을 대도시생활권, 중소도시생활권, 농산어촌생활권으로 구분하고, 생활권의 중심도시와 주변지역이 서로 역할을 분담하면서 협력해 함께 발전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 팀장은 또한 “지역생활권 정책을 통하여 농촌지역은 도시의 질 높은 교육, 의료, 복지 등 생활서비스를 누릴 수 있고, 도시지역은 이들 중심기능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농어촌의 어메니티(amenity) 이용 등 농촌과 도시가 상생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 이원섭 팀장은 아울러 “지역생활권 정책은 농촌 및 도시지역 지자체의 자발적 참여와 역할분담을 통하여 행정구역을 뛰어 넘는 협력적 지역개발이 필수적이며, 이를 위해서는 지역사회가 주도적으로 나서는 한편 중앙정부의 재정지원도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 이 날 토론회에 참석한 전국 각지의 20여개 지역 언론사 중견기자 20여명은 이원섭 박사의 ‘농어촌-도시 통합형 생활공간 조성 방안’에 대한 발표를 듣고, 지역정책의 문제점을 짚어보는 한편 새로운 지역정책의 방향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 홍 철 위원장은 도농통합형 지역생활권 정책에 대해 “광역경제권 정책이 실제 주민생활이나 지역경제 발전 현안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문제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소경제권 또는 생활권 개념이 필요하다”고 밝히고, “농촌과 도시에 대해 별개의 정책을 추진할 것이 아니라 상호 연결된 공간으로 통합적으로 접근하는 지역생활권 정책이 시급하다”고 평가했다.
 
○ 홍 철 위원장은 이와 함께 “지역생활권의 핵심은 지자체 단독으로는 재원이나 인력, 수요의 부족으로 양질의 공공서비스를 공급하지 못하는 문제를 해결하자는 것이다”며, “정부는 지역생활권 정책을 통하여 지자체들이 자발적으로 주민의 행복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협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한편, 지역발전위원회는 지난 5월 10일 전문가 중심의 정책소통 조직으로 출범한 지역상생포럼에서 수행한 한반도경제권을 포함한 총 26개 정책과제에 대한 최종보고회를 11월 초까지 완료하고, 이를 종합하는 정책보고서를 작성하여 발표할 계획이다.
목록
간행물
뉴스레터
포토영상
통계로 보는 내고장
 
 
청와대녹색성장위원회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미래기획위원회국가건축정책위원회국토연구원한국농촌경제연구원한국지방행정연구원산업연구원공감코리아
 
  개인정보 보호정책 저작권 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