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처음으로
 
  지역위소개   지역위 소식   정책안내   자료실   영문 페이지  
보도자료
공식 보도자료를 전해드립니다.
제목 [설명자료] 현재흡연율 인천이 가장 높고, 우울감 경험률이 높은 지역은 고위험 음주율도 높은 것으로 조사..
작성일 2011-05-09 조회수 1,440
첨부파일 흡연율, 음주율 및 우울감 경험률-11.5.9.hwp
이전 글 [보도자료] LH 이전지역 심의 결과
다음 글 [설명자료] 도시근로자 가구소득 대비 농가소득과 친환경농산물 출하량

□ 2010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에 의하면, 강원도 태백시의 현재 흡연율*(32.8%)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시현
   * 현재흡연율은 평생 5갑(100개피) 이상 흡연한 사람으로서 현재 흡연하는 사람의 연령표준화 적용 분율임

○ 현재흡연율은 인천(27.1%)이 가장 높고, 강원(26.9%), 제주(26.4%) 순인 것으로 시현

   - 호남권 내 광주(22.2%), 전북(22.1%), 전남(22.3%)의 현재흡연율이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인 것으로 조사

   - 울산의 현재흡연율 감소폭이 평균 1.1%p로 가장 크고, 광주와 전남은 평균 0.5%p 증가한 것으로 조사

 <현재흡연율(‘10년) 및 평균 증감(‘08년~’10년)>

출처: 질병관리본부, 지역사회건강조사

○ 여성의 현재흡연율은 인천(4.1%), 경기·대전(4.0%)이 높고, 전남(1.8%)이 가장 낮으며,

   - 남성의 현재흡연율은 제주(50.7%), 강원(50.5%), 인천(50.1%)이 높고, 전북(42.1%), 광주(42.9%), 전남(43.2%)이 낮은 것으로 조사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의 현재흡연율이 17.2%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으며, 경기도 과천시(17.4%), 서울 강남구(19.2%) 등의 현재 흡연율도 낮은 수준인 것으로 시현
 
□ 고위험 음주율*은 강원도 속초시(24.5%)가 전국 최고 기록

   * 고위험 음주율은 최근 1년 동안 음주한 사람 중에서 남자는 한 번의 술자리에서 7잔 이상, 여자는 5잔 이상을 주 2회 이상 마신다고 응답한 사람의 연령표준화 적용 분율임

○ 고위험 음주율은 강원(19.6%)이 가장 높고, 경남(19.3%), 제주(19.1%) 순인 것으로 시현

   - 호남권 내 광주(12.8%), 전북(14.2%), 전남(11.8%)의 고위험 음주율이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인 것으로 조사

   - 울산의 고위험 음주율 감소폭이 평균 3.3%p로 가장 크고, 전북과 경남은 평균 0.1%p 증가한 것으로 조사

 <고위험 음주율(‘10년) 및 평균 증감(‘08년~’10년)>

출처: 질병관리본부, 지역사회건강조사

○ 여성의 고위험 음주율은 강원(7.3%), 제주·충북(6.3%)이 높고, 울산(2.9%)이 가장 낮으며,

   - 남성의 고위험 음주율은 경남(29.6%)이 가장 높고, 전남(21.2%)이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

○ 2010년 우울감 경험률*은 서울(6.8%)이 가장 높고, 강원(6.5%), 제주(6.4%) 순인 것으로 조사
 
   * 우울감 경험률은 최근 1년 동안 연속적으로 2주 이상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의 우울감(슬픔이나 절망감 등)을 경험한 사람의 연령표준화 적용 분율임

   - 서울에 거주하는 여성의 우울감 경험률이 9.0%로 남성(4.6%)에 비해 4.4%p 높은 것으로 시현
     ※ 남성 대비 여성의 우울감 경험률은 1.96배

   - 성별 우울감 경험률의 차이가 가장 큰 지역은 충북으로 남성(2.0%) 대비 여성(5.9%)의 우울감 경험률이 2.95배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

   - 제주는 남성(4.8%) 대비 여성(8.0%)의 우울감 경험률 차이가 가장 적었으나, 전체적으로 높은 경험률을 기록

<우울감 경험률 및 남성 대비 여성의 우울감 경험률(‘10년)>


출처: 질병관리본부, 지역사회건강조사

○ 청년층(19~29세) 대비 고령자(70세 이상)의 우울감 경험률은 경남(2.59배), 울산(2.55배), 인천(2.35배) 순으로 시현

   - 울산의 60세~69세 사이 연령층이 경험한 우울감(10.5%)은 해당 지역 청년층(3.1%)의 3.4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

○ 연령층이 높아질수록 우울감 경험률도 커지는 것으로 확인

   - 단, 30세~39세 연령층의 우울감 경험률은 청년층과 유사하거나 대체로 낮은 것으로 조사

     ※ 우울감 겸험률이 1%p 증가하면, 고위험 음주율은 약 0.44%p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

<연령별 우울감 경험률(’10년)>

출처: 질병관리본부, 지역사회건강조사
 

○ 기초생활권별로는 서울 노원구(11.0%)의 우울감 경험률이 가장 높고, 경기도 고양시 일산(10.7%), 서울 도봉구와 마포구(10.4%) 등이 뒤를 따르는 것으로 조사

   - 충남 금산군의 우울감 경험률이 0.2%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으며, 경북 성주군(0.4%), 충북 보은군과 전남 장흥군(0.5%) 순으로 시현

목록
간행물
뉴스레터
포토영상
통계로 보는 내고장
 
 
청와대녹색성장위원회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미래기획위원회국가건축정책위원회국토연구원한국농촌경제연구원한국지방행정연구원산업연구원공감코리아
 
  개인정보 보호정책 저작권 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