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처음으로
 
  지역위소개   지역위 소식   정책안내   자료실   영문 페이지  
지역발전자료실




지역발전 관련 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자료명 정감의 뿌리(Roots of Empathy)
등록자 등록일 2010.06.08 Tue 14:11:47
발행기관 KDI 발행본 보고서
생산년도 2010 자료유형 발표자료
자료생성자 메리 고든 핵심어 사회적 기업가, 정감교육, 공감능력
관련URL   첨부파일 [발표 4] Mary Gordon.pdf

정감의 뿌리(Roots of Empathy)
메리 고든 ‘정감의 뿌리’창립자/회장

□ 사회적 기업가의 중요한 자질로 간주되는 공감능력(empathy)은 정감교육(Empathy Education)을 통해 계발할 수 있으며, 이는 보다 정감 있고 배려 있는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함.

□ 메리 고든에 의해 1996년 캐나다에서 창설된 정감의 뿌리(Roots of Empathy, ROE)는 아이들의 공감능력 및 감성능력(emotional literacy) 향상을 통한 책임감을 갖고 서로 배려하는 시민사회 건설을 비전으로 제시하고 있음.
○ 초등학교 교사였던 메리 고든은 수 년 간의 경험 끝에 약자 괴롭히기, 폭력, 따돌림 현상 등 학교에서 만연하는 모든 악덕은 공감능력의 결핍으로부터 시작되는 것이라고 분석, 정감교육의 필요성과 가정의 중요성을 인식하게 됨.
- 공감능력은 육아 과정의 가정에서 주로 형성되는 점에 착안, 취학연령 아동을 대상으로 그들의 교실에서 부모와 갓난아기의 관계를 직접 관찰하고 체험하는 ROE 프로그램을 창안함.

□ ROE 교실방문 프로그램을 통해 5~12세 사이의 연령의 아동들은 부모와 갓난아기가 정서적으로 소통하는 모습과 아기의 감정상태를 관찰하면서 자신과 타인의 감정을 식별하고 이해하며 타인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법(즉, 공감능력)을 배우게 됨.
○ 공감능력의 향상은 감성지능(Emotional Literacy)의 향상으로 이어짐.
- 감성지능이란 자신의 감정상태를 식별하고, 인식한 타인의 감정을 자신의 것처럼 느끼며(반응), 자신의 감정을 다양한 어휘로 표현함은 물론 자신과 타인의 감정을 효과적으로 조절해 상호 이해와 배려를 바탕으로 한 인간관계를 관리하는 능력

□ 다양한 연구 결과, 전반적으로 ROE 프로그램에 참여한 아이들은 비참가자 표본에 비해 감정과 정서를 보다 잘 이해하며, 더 사교적이고 덜 공격적인 성향을 보였음.

목록
간행물
뉴스레터
포토영상
통계로 보는 내고장
 
 
청와대녹색성장위원회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미래기획위원회국가건축정책위원회국토연구원한국농촌경제연구원한국지방행정연구원산업연구원공감코리아
 
  개인정보 보호정책 저작권 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