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처음으로
 
  지역위소개   지역위 소식   정책안내   자료실   영문 페이지  
지역발전자료실




지역발전 관련 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자료명 2012년 산업 전망
등록자 등록일 2012.01.10 Tue 15:34:42
발행기관 산업연/성장동력산업연구센터 발행본  
생산년도 2011.11.24 자료유형  
자료생성자 강두용, 장윤종 핵심어  
관련URL   첨부파일 2012년 산업전망.pdf

 

I. 거시경제 전망

 

> 현 경기 판단 : 회복세 둔화 추이

 

• 국내 경기는 2분기 이후 회복세가 둔화되는 추이

- 상반기중 높은 증가세를 이어왔던 수출이 선진권 부진의 영향이 가시화되면서 최근 들어 증가세 둔화

• 선행지표 추이 등을 고려할 때 회복세 둔화 추이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

 

> 세계경제 : 선진권 부진으로 성장 둔화   

 

세계경제는 유로권 재정위기의 영향과 선진권 전반의 재정불안에 따른 긴축선회 등으로 선진권 부진이 지속되고 신흥권도 성장세가 둔화되면서 4% 내외의 성장을 예상

 

> 국제유가 및 환율 : 유가 소폭 하락, 원/달러 환율 완만한 하락 예상

 

• 국제유가는 세계경제의 둔화에 따라 보합세 내지 소폭 하락을 보일 전망

• 환율은 경상수지 흑자 지속, 달러 약세 등으로 하락 기조가 이어질 전망

 

> 2012년 경제성장 : 연간 GDP 3.7% 성장 전망

 

• 국내경제는 2012년 연중 다소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3%대 중반의 성장을 보일 것으로 전망

• 부문별로는 세계경제 둔화의 영향으로 수출증가세가 크게 낮아지고 내수는 전년(2011년)과 비슷하거나 소폭 높은 정도의 완만한 증가세를 보일 전망

• 유로권 재정위기, 선진권 경기부진 등 대외부문 불안이 가장 큰 하방위험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이며, 국내적으로는 가계부채 부담이 주요 하방 위험요인

 

> 민간소비 : 교역조건 개선에 따른 소득증가로 3%내외 증가

 

• 민간소비는 전년보다 약간 높은 3% 내외의 증가를 보일 전망

 

> 투자 : 설비투자는 증가세 둔화, 건설투자는 증가세 전환되나 낮은 증가

 

• 설비투자는 수출 증가세 둔화, 세계경제 불안 재연 등으로 증가세 둔화 전망

• 건설투자는 전년의 감소세에서는 벗어날 것으로 보이나 건설경기 부진으로 낮은 증가에 그칠 전망

 

> 수출입 : 연간 수출증가율 7% 내외, 무역흑자 240억 달러 전망

 

• 수출은 세계경제 둔화에 따른 물량 증가율 하락, 유가안정에 따른 가격 상승세 소멸로 전년에 비해 크게 낮아진 7% 내외의 증가(통관기준)를 예상

• 수입 증가율이 수출 증가율을 상회하면서 2012년 무역흑자는 전년에 비해 다소 줄어든 240억 달러 내외를 기록할 전망

 

 

 

Ⅱ.산업별 전망

 

> 제조업 내수는 전반적으로 부진

 

• 고용불안, 가계소득 부진, 건설경기 위축 등으로 인한 경기회복세 둔화와 소비심리 위축으로 제조업 내수는 전반적으로 둔화될 전망

• IT제품군은 정보통신기기의 호조 지속과 가전의 수요 회복이 예상되며,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는 전년도의 마이너스 성장에서 완만하나마 회복기조로 전환

• 기계산업군의 경우 일반기계 내수는 양호하나, 자동차와 조선은 부진할 것으로 전망

• 소재산업군은 건설경기 부진, 전방산업의 성장 둔화, 구매력 둔화 등으로 0~5%의 미약한 증가세를 보일 전망

 

> 10대 주력산업 수출은 조선 급락으로 인해 6.5% 증가에 그칠 전망

 

• 10대 주력산업 수출은 신흥시장 수출 증가가 기대되는 가운데 글로벌 경기 둔화가 제약 요인으로 작용하여 6.5% 증가에 그치는 수준. 다만, 급락세가 예상되는 조선을 제외하는 경우에는 8.9% 시현

• 2012년의 수출은 자동차, 일반기계, 철강, 석유화학 등 4개 산업이 10% 이상의 증가율을 기록하면서 주도해나갈 전망

• 소재산업군은 중국, 동남아 등 신흥국의 수입수요가 유지되고 국내 업체들의 수출 확대 노력에 힘입어 12% 증가하면서 순항기조를 유지

• 기계산업군은 신흥국 수요 증가와 브랜드 인지도 제고로 일반기계와 자동차 수출은 호조이나, 조선은 건조선박 인도 불투명하여 8% 이상 감소할 전망

• IT산업군 수출은 런던 올림픽 특수와 국내 기업의 경쟁력 제고에 힘입어 3.5% 증가하면서 2011년의 부진에서 회복될 전망

 

> 내수와 수출 둔화로 생산도 증가세 둔화

 

• 국내생산은 내수 회복세 미약, 수출환경 악화, 해외생산 확대 등으로 인해 대부분의 업종에서 증가세 둔화 예상. 다만, 가전, 정보통신기기, 디스플레이 등 IT산업군은 전년과 비교하여 증가율 소폭 상승

 

 

> 2012년 산업전망 종합

 

• 2012년의 10대 주력산업은 세계 시장 부진과 경쟁 격화가 예상되는 가운데서도 수출주도 성장이 계속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바, 자동차, 일반기계, 철강, 석유화학 등 4대 비IT 산업이 수출과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

• 수출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이유는 그 동안 개도권 시장 개척이 성공을 거둔 때문으로, 2012년에 중국과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 시장의 비중이 5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

• 유럽 재정위기의 가장 큰 피해자는 조선산업으로서 수출, 생산 모두 큰 폭의 마이너스 성장 예상

• IT산업군은 반도체를 제외하고는 완만한 성장세가 예상되나, 글로벌 경쟁이 더욱 거세지고 세계시장 재편이 가속화될 것이므로 대응 여하에 따라 성장 진폭이 커질 가능성 상존

 

 

 

목록
간행물
뉴스레터
포토영상
통계로 보는 내고장
 
 
청와대녹색성장위원회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미래기획위원회국가건축정책위원회국토연구원한국농촌경제연구원한국지방행정연구원산업연구원공감코리아
 
  개인정보 보호정책 저작권 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