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처음으로
 
  지역위소개   지역위 소식   정책안내   자료실   영문 페이지  
지역발전자료실




지역발전 관련 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자료명 휴가시장 3조6천억… “내수경제 돕자”
등록자 등록일 2011.07.25 Mon 14:05:31
발행기관 위클리공감 발행본 기획특집기사
생산년도 2011.7 자료유형  
자료생성자 배진영 핵심어 휴가시장, 내수경제
관련URL http://gonggam.korea.kr/gonggamWeb/branch.do?act=detailView&type=news&dataId=148715593§ionId=gg_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지역경제활성화 등 내수진작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내 하계 휴가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행정안전부·국토해양부 등은 이를 바가지요금 단속, 여름철 교통안전대책 마련 등을 통해 뒷받침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올해 우리 국민은 1백명 가운데 64명꼴로 여름휴가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가운데 81.5퍼센트는 여름휴가를 국내에서 보내겠다고 답변했다. 휴가 목적지는 강원도(28퍼센트)가 1위, 그 다음이 경상남도(15.3퍼센트), 전라남도(11.2퍼센트), 충청남도(10퍼센트), 부산(8.9퍼센트)으로 나타났다. 시기적으로는 늘 그렇듯이 7월 말~8월 초에 휴가를 가겠다는 사람이 55.3퍼센트에 달했다.

이들이 계획하고 있는 1인당 휴가 비용은 17만7천원. 이 조사결과에 의하면 올 여름 모두 3조6천1백11억원의 관광비용이 지출될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한 경제적 효과는 생산유발효과 6조1천5백76억원, 고용유발효과는 4만3천6백94명으로 추정된다.




반면에 외국으로 여름휴가를 가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작년 한해동안 1천2백48만8천3백64명이 해외관광을 갔다. 그중 2백45만9천4백65명이 7~8월에 출국했다. 해외관광객의 20퍼센트가 여름휴가차 해외로 나간 것이다.

이들이 해외로 나가는 이유는 무엇일까? 해외관광과 관련된 여론조사를 해보면, ‘해외에는 볼거리가 다양해서’라든가 ‘해외여행 경험이 의미 있고 흥미 있어서’라는 답변이 상위를 차지한다.

여름철 해외휴가객을 국내로 흡수할 경우, 내수진작, 특히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된다는 결론이 나온다. 이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내 하계 휴가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여름철에 집중되는 휴가 수요로 인한 혼잡비용을 최소화하고, 해외여행을 국내여행으로 전환하기 위해서다. 이와 함께 국내관광 활성화 캠페인인 ‘365일 행복충전–국내여행’(5~7월)도 진행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홈페이지·SNS·애플리케이션 등을 활용해 ‘대한민국 구석구석’ 관광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가족체험·녹색관광·지역어울림 등을 주제로 한 민간기업 협력 가족초청행사, 지역방문 특별열차 운행 등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공공부문 및 대기업 임직원들이 국내에서 여름휴가를 보내거나, 각종 연수·회의를 국내에서 열도록 유도하기 위해 전국경제인연합회·대한상공회의소·중소기업중앙회 등을 통해 기업에 국내관광 정보를 제공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캠페인만으로 해외로 나가는 관광객을 국내로 흡수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그러려면 국민들이 즐겁고 안전하게 여름휴가를 보낼 수 있도록 관광환경을 정비하는 것이 우선이기 때문이다.

행정안전부는 지방자치단체 등과 함께 ‘여름철 피서지 물가 합동 지도단속반’을 운영한다. 단속반은 지역별 주요 피서지를 대상으로 중점관리 품목인 숙박업, 요식업, 기타 피서용품 등의 가격을 집중적으로 지도·점검한다. 특히 피서지의 불법적 이용료 징수 사례를 집중 점검한다.

인플레 심리를 틈타 요금을 부당하게 올리는 외식업소 등에 대한 단속도 강화된다. 1단계로 해당 업소에 물가안정 협조 요청, 담당 공무원 현장 지도 등을 통해 가격인하를 유도한다.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에는 위생검사나 세무조사 의뢰 등을 통해 가격을 인하하도록 압박하고, 업종별 직능단체 협회 등에 의한 담합 인상행위 등은 공정거래위원회에 고발 조치한다.

중점관리가 필요한 경우에는 특별관리업소로 지정해 주 1회 이상 정기 지도·점검을 실시한다. 대신 물가안정에 협조하는 모범업소에 대해서는 상·하수도 요금 감면, 쓰레기 종량제 봉투 지원, 옥외가격 표시판·모범업소 표지판 제작지원 등의 인센티브가 주어진다.

국토해양부는 본격적인 여름휴가철을 맞아 교통사고로 인한 인명피해 방지를 위해 중대교통사고(1건의 사고로 인해 사망 2명 이상, 사망 1명 및 중상 3명 이상의 사상자가 발생한 사고)를 일으킨 적이 있는 버스·택시 회사를 대상으로 특별교통안전점검을 실시한다. 특히 휴가철에 사고가 우려되는 전세버스는 7~9월 석 달 동안 지속적으로 집중점검을 받는다.


대상업체는 모두 76개(전세버스 57개, 시내·외 버스 15개, 택시 4개) 업소다. 운수업체 주사무소(영업소) 소재지·차고지 관할 지방자치단체 담당 공무원과 교통안전공단 지사 직원이 업체를 방문해 교통안전 점검을 실시한다.

한편 국토해양부는 여름철을 앞두고 지난 4~6월 지하철 및 철도 부문에 대한 특별점검을 이미 실시했다. 이런 점검에도 불구하고 지난 6월 29일 인근 공사현장 절개지의 토사유입으로 경원선 월계~녹천 구간의 운행이 두절되는 사고가 있었다. 이에 따라 국토해양부와 코레일, 철도시설공단 등은 지난 7월 4~15일 철도운행선 인접공사현장 73개소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경찰청도 6월 13일부터 8월 31일까지 여름철 교통안전대책을 수립, 진행 중이다. 휴가철을 맞아 고속국도·자동차전용도로를 운행하는 차량에 대해서는 전 좌석 안전띠를 착용하도록 계도·단속한다. 고속국도 및 휴가지 주변 도로에서의 음주운전 단속도 지속적으로 진행된다. 화물차 운전자에게 술을 판매하는 식당에 대한 단속도 진행된다.

목록
간행물
뉴스레터
포토영상
통계로 보는 내고장
 
 
청와대녹색성장위원회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미래기획위원회국가건축정책위원회국토연구원한국농촌경제연구원한국지방행정연구원산업연구원공감코리아
 
  개인정보 보호정책 저작권 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