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처음으로
 
  지역위소개   지역위 소식   정책안내   자료실   영문 페이지  
지역소식
지역의 각종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제목 제주 올레, 5년 만에 350㎞ 연결… 관광객 2배로 늘어 年 600만명
작성일 2012-11-09 조회수 904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이전 글 낭만 입힌 전통시장 활기 넘치네(춘천 중앙시장)
다음 글 나주시, 호남권 첫 친환경농산물 종합물류센터 건립

[오는 24일 21코스 개통식… 올레길 하나로 이어져]
제주 시골 마을에 생긴 변화 - '게스트하우스' 400곳 생기고, 피자가게·중국집 등 손님 북적
여행할 때 주의할 사항 - 1코스 말미오름 등 8개 구간서 휴대전화·SOS단말기 불통


제주 올레길 조성 5년 만에 섬 일주로가 완성된다. 사단법인 제주올레(이사장 서명숙)는 오는 24일 올레길 마지막 코스인 21코스 개장행사를 열고, 올레길 완성 축하 행사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마지막 21코스는 20코스 종착점인 제주시 구좌읍 해녀박물관~1코스의 구좌읍 종달리 구간이다. 지난 2007년 9월 서귀포시 성산읍 시흥리 제1코스가 열린 이후 5년 만에 제주도를 한 바퀴 도는 정규코스(350㎞)가 마무리되는 것이다. 여자·바람·돌이 많아 삼다도(三多島)라던 제주에 길까지 많아져 사다도(四多島)가 됐다는 말도 나온다.

올레길이 처음 등장한 2007년 9월 개별 관광객은 262만여명(단체 관광객 114만여명)이었다. 하지만 5년이 지난 올해 9월 단체 관광객은 110만명으로 비슷한 반면 개별 관광객은 494만명으로 232만명이나 늘어났다.

5년간 들어선 '게스트하우스'도 400여 곳이 넘는다. 제주 한경면 저지리는 420여 가구에 주민 수가 1100명에 불과한 전형적인 시골이었지만, 올레길 13코스의 종착 지점이자 14코스와 14-1코스의 시작 지점으로 지정되면서 한식과 중식, 피자 가게 등 음식점 13곳이 성업 중이다.

재래시장도 올레길 덕을 본다. 옛 서귀포시내에 위치한 서귀포 아케이드시장은 제주올레 6코스에 편입되면서 2009년 전체 매출이 40% 늘어났다. 상인회는 2010년 5월 시장 이름을 '아케이드'에서 '매일 올레시장'으로 바꿨다. 안은주 제주올레 사무국장은 "올레 코스가 지나는 길마다 음식점과 카페, 게스트하우스 등이 들어서면서 지역 상권도 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 올레 코스 가운데 휴대전화와 긴급상황용 SOS단말기인 '제주여행 지킴이'가 불통인 지역은 8개 구간이다. 1코스 말미오름, 8코스 베릿네오름, 12코스 당산봉, 14-1코스 무릉곶자왈·저지곶자왈, 18-1코스 황경현묘·신대산, 19코스 서우봉 등지가 이에 속한다.

<출처 : 조선일보 오재용 기자>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11/09/2012110900148.html
목록
간행물
뉴스레터
포토영상
통계로 보는 내고장
 
 
청와대녹색성장위원회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미래기획위원회국가건축정책위원회국토연구원한국농촌경제연구원한국지방행정연구원산업연구원공감코리아
 
  개인정보 보호정책 저작권 보호정책